오늘의 뉴스

오늘의 뉴스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필터

[서울경제] 인천경실련 "인천 신항 배후단지 민간개발 중단하고, 공공개발‧분양 방식 전환" 촉구

[서울경제] 인천경실련 "인천 신항 배후단지 민간개발 중단하고, 공공개발‧분양 방식 전환" 촉구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지난 20일 성명을 내고 “인천해수청이 일부 주주들의 ‘자유무역지역 지정 철회’ 민원을 수용할 것이라는 소식은 실로 충격적”이라며 “신항 배후단지 민간사업은 조속히 공공개발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경실련의 이 같은 주...

발행일 2024-05-23

[경인일보] 내달 14일부터 '분산에너지법' 시행… '차등 전기요금제' 도입 관심 쏠린다

[경인일보] 내달 14일부터 '분산에너지법' 시행… '차등 전기요금제' 도입 관심 쏠린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지역별 차등 전기요금제에 대해 "영흥석탄화력발전소 인근 주민들과 지역사회가 도입해야 한다고 오랫동안 한목소리를 냈던 사안"이라며 "피해를 입는 지역은 물론, 앞으로 발전시설이 들어설 지역을 위해서도 보상 차원의 법률적 근거는 더욱 확...

발행일 2024-05-20

[경기일보] 인천시, ‘구월 롯데타운’ 혜택만 주고 관리 손놔

[경기일보] 인천시, ‘구월 롯데타운’ 혜택만 주고 관리 손놔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농산물도매시장 이전 이후 일대가 상권 침체로 사실상 폐허가 되고 있다”며 “현재 인천시가 손을 놓고 있는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라도 롯데와 패널티 등의 내용을 담은 협약을 다시 하고, 롯데가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나서야...

발행일 2024-05-20

[기호일보] 인천 소재 대학에 해양 단과대 요청 ‘왜?’

[기호일보] 인천 소재 대학에 해양 단과대 요청 ‘왜?’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국가 해양인재를 양성한다는 차원으로 접근해 정부가 나서야 한다"며 "인천시에 해양대학을 설립하거나 분교를 설치하는 방안을 신입생 유치가 어려운 비수도권 대학을 위한 유인책 중 하나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2024.05.10 하민호 기자 [기호일보] 인천 ...

발행일 2024-05-20

[서울경제] '인천항 사유화' 우려 확산…인천신항 자유무역지역 지정 '무산' 위기

[서울경제] '인천항 사유화' 우려 확산…인천신항 자유무역지역 지정 '무산' 위기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사회단체는 해양수산부가 제시한 가이드라인이 법적 근거도 없는 협상(안)에 불과해 민간시행자와의 협상 과정에서 후퇴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2024.05.20 안재균 기자 [서울경제] '인천항 사유화' 우려 확산…인천신항 자유무역지역 지정 ...

발행일 2024-05-20

[중부일보] 윤석열 대통령 취임 2주년… '인천 7대 공약' 제자리걸음

[중부일보] 윤석열 대통령 취임 2주년… '인천 7대 공약' 제자리걸음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이제는 정부의 관련 부처가 어떠한 형태로든 그동안 진행했던 공약 내용을 인천시민에게 설명을 해야할 때다"라며 "GTX도 구체적인 로드맵이 나와야 하고 수도권매립지의 경우도 총리실에 전담기구 만들어서 해결을 하겠다는 것에 대해 설명을 해야...

발행일 2024-05-20

[기호일보] 인천 소재 대학에 해양 단과대 요청 ‘왜?’

[기호일보] 인천 소재 대학에 해양 단과대 요청 ‘왜?’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국가 해양인재를 양성한다는 차원으로 접근해 정부가 나서야 한다"며 "인천시에 해양대학을 설립하거나 분교를 설치하는 방안을 신입생 유치가 어려운 비수도권 대학을 위한 유인책 중 하나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2024.05.10 하민호 기자 https://ww...

발행일 2024-05-13

[경인일보] 인천 법안 97건중 통과 단 9건… 미해결 과제 수두룩

[경인일보] 인천 법안 97건중 통과 단 9건… 미해결 과제 수두룩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인천지역 다수당인 민주당에서 힘을 모아 통과시킬 수 있는 인천 현안 법안이 여럿 있었지만 의지 부족과 무관심으로 결국 폐기 수순을 밟고 있다"며 "제22대 국회에 민주당이 다수당을 유지하며 인천의 지역구 의원 대다수도 그대로 넘어가는 만큼 폐기된 법안을...

발행일 2024-05-08